푸른 열매

구름 한 점 없는 조용한 과수원
소리 없이 맑은 시내 흘러가는데
나뭇잎 사이사이 조롱조롱 매달린
저 푸른 열매들 푸른 열매들
어느새 저렇게도 자랐을까요
꽃피던 가지마다
동그란 푸른 얼굴 어루만지면서
말없이 가꿔나가는 저 손길을 보라
아 아 진정한 사람의 그 즐거움이여
아 아 애태워 키우는 참 기쁨이여

구름 한 점 없는 조용한 과수원
소리 없이 맑은 시내 흘러가는데
나뭇잎 사이사이 조롱조롱 매달린
저 푸른 열매들 푸른 열매들
어느새 저렇게도 자랐을까요
꽃피던 가지마다
동그란 푸른 얼굴 어루만지면서
말없이 가꿔나가는 저 손길을 보라
아 아 진정한 사람의 그 즐거움이여
아 아 애태워 키우는 참 기쁨이여
참 보람이여*

온세계 만방에 전하자

댓글 남기기

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. 필수 입력창은 *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